비주얼이미지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 전주시농수산물도매시장에 있습니다.
  • 내용시작

    • 안전성검사 l농수산물섭취요령

    • 아이콘 HOME > 알림마당 > 농수산물섭취요령
    [농산물 섭취요령]

    일반 식품 속에 잔류농약을 완벽하게 제거하는 방법
    농약이 묻은 농산물은 여러 번 씻거나, 세제를 사용하거나, 가열하여 조리하면 상당량의 농약이 제거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돗물에 5분 정도 담가 두었다가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문질러 씻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이 경우 채소는 약 55%, 과일은 약 40% 잔류 농약이 제거되지만 지나치게 많이 씻으면 오히려 영양소가 파괴되니 주의하세요.

    잔류 농약 제거율 : 가열(85%) 〉세제 세척(47%) 〉수세(38%)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실험한 결과 물로만 씻는 경우, 식초나 소금물에 씻는 경우, 야채 전용세제로 씻는 경우 농약의 제거 정도에 큰 차이가 없었으며 식초나 소금물로 씻으면 영양소가 파괴될 수도 있으므로 굳이 수고스럽게 식초, 소금, 숯을 넣어 씻을 필요는 없습니다.
    농약은 대부분 지용성(기름에 잘 녹는다)이므로 식초나 소금, 숯을 물에 타서 씻는다고 농약이 더 많이 제거되는 것은 아닙니다.
    농산물 및 농약의 종류, 농약이 묻어있는 형태 등에 따라서 차이가 있지만 국내·외 연구 결과에 의하면, 물로 비벼 씻거나 껍질을
    벗기거나 조리하면 농산물에 묻어 있거나 들어있는 농약을 상당부분 제거할 수 있습니다.

    가능한 많은 양의 물에 담가 비벼 씻은 후, 흐르는 물에 몇 차례 더 씻으십시요.
    - 채소·과일을 깨끗한 물에 약 5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약 30초 정도 문질러 씻기만 해도 채소류는 약 50% 정도, 과일류는
    약 33%정도의 잔류농약이 제거 됩니다.
    - 깻잎은 5분 침지나 15분 침지나 감소 정도에 차이가 없었으며, 흐르는 물로 씻었을 때는 10초에서 평균 43%정도, 20초·40초에는
    각각 평균 65~69%정도 감소하여 결론적으로 5분침지, 20~30초간 세척 이 효과적으로 나타났습니다.

    세척, 박피는 오히려 비타민 등 영양소가 손실 될 우려가 있으므로 적당한 세척 , 박피가 좋습니다.

    데쳐 먹는 채소류는 끓는 물에 2분간 데칠 경우 잔류농약의 83%정도가 제거됩니다.
    깻잎을 데쳤을 때 평균 83%(Chlorpyrifos 63%~Carbaryl 100%)가 제거 되었습니다.
    한편 양배추, 배추와 같은 엽채류는 주로 바깥 부분에 농약이 묻어 있으므로 바깥쪽의 잎을 떼어 버리고 물로 몇 차례 씻으면
    상당량의 농약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체내 흡수된 잔류농약을 배출하는 방법
    한 번 들어온 다이옥신은 지방조직이나 간에 축적되어 배출이 어렵다.
    그러나 시금치나 쌀겨 등에 많이 포함된 식물섬유나, 녹황색 야채에 많은 엽록소 등이 다이옥신 배출에 효과적이다.
    간장에 축적된 다이옥신의 일부는 장 안에서 재차 흡수되어 체내를 순환하는데, 이때 장 안에 식물섬유 등이 있으면 여기에 흡착
    되어 변과 함께 배출된다. 야채를 많이 먹는 식습관과 함께 쓰레기량을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수산물 섭취요령]

    하절기 수산물 취급요령
    어선에서는
    - 상처가 나지 않도록 취급
    - 어획 즉시 깨끗한 해수로 씻고 청결유지
    - 0℃이하로 빙장하여 저온유지
    공(위)판장에서는
    - 바닥에 고인물을 제거하고 어패류가 바닥에 떨어지지 않도록 함
    - 어상자를 자주 바꾸거나 불결한 바닥에 끌지 말 것
    - 가능한 갈고리를 사용하지 않고 상처나지 않게 취급

    위생관리 요령
    수산물은 5℃이하로 보관하여 가열처리 후 섭취, 회 등 비가열 수산물을 섭취할 때는 깨끗이 씻어 위생적 처리 후 섭취
    신선한 어류를 선택하여 섭취
    - 어체 고유의 윤택이 있을 것
    - 눈알이 푸르고 맑아야 함
    - 아가미가 선명함(홍적색)
    - 근육(육질)이 단단하고 탄력이 있어야함
    - 비늘이 있는 어류는 어체에 밀착되어 있고 불쾌한 냄새가 없어야함
      허약한 체질, 질병감염자, 보균자는 여름철 수산물섭취 가급적 삼가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오염된 바닷물과 접촉금지
      식사 전과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발을 씻을 것
      음식조리기구(도마, 칼 등)살균, 햇빛 건조 등 위생처리
      주변 환경의 청결, 소독 등 위생관리 철저
      환자 발생시 보건당국에 신속히 신고하여 전염병 확산 예방조치

    예방대책
    비브리오패혈증이란 ?
    - 비브리오패혈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것으로 섭취하거나 피부상처를 통하여 감염되어 피부병변 등을 일으키는 증세
    - 비브리오패혈균 : 비브리오 불니피쿠스
    - 세균서식지 : 해수 및 갯벌(20℃ 이하에서는 잠복)
    - 감염된 경우 증상 : 1~2일 잠복 후 오한, 발열, 복통, 피부병변 등

    비브리오패혈균의 특성
    - 미생물학적 특성
      호염성 세균이며 발육온도 20~40℃이고 대부분 10℃이하에서 증식이 억제되고 4℃ 이하에서는 발육이 억제됨
      60℃에서 30분 가열 또는 100℃에서 순간 가열시 사멸
    - 임상적 특성
      오한, 발열, 설사, 의식혼탁 등 전신 증상과 피부부종, 수포, 괴사 등 국소적 증상이 나타나며, 악화시 쇼크 및 패혈증으로 급사
      잠복기는 12~16시간으로 급성이며 치사율은 40~60%임
    - 기타
      5~11월(주발생시기 : 7~8월, 해수 20℃ 이상시)
      흐르는 담수(수돗물)에 씻어도 60%정도의 균이 사멸
      감염되어도 저항력이 약한 사람(간 질환 등)만 발병

    치료
    비브리오 패혈증은 잠복기가 짧고 병의 진행이 빠르며 사망률(40~60%) 이 매우 높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가 생존율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세균학적 진단이 이루어지기 전이라도 임상증상이 비슷하면 즉각 치료에 들어가야 한다. 비브리오 패혈증의 치료는 주로 테트라사이클린(톡시사이클린 매 12시간마다 100㎎ 정맥주사)이 일차 사용함

    예방을 위한 관리
    - 안전한 섭취 방법
      여름철 어․패류는 저온으로 저장하고, 가열처리(60℃ 이상)하거나
      수돗물(30초 이상)에 깨끗이 씻은 후 섭취
    - 예방을 위한 취급법
    ① 수산물 취급시 손의 상처에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어패류를 위생적으로 보관 및 처리
      비브리오패혈균은 오염된 어․패류의 생식으로 주로 감염되고 있으나 피부 상처로도 감염됨
      비브리오패혈균은 활어의 아가미, 비늘, 껍질에 묻어 있으므로 조리시 2차 감염(교차오염)방지를 위해 아가미, 비늘 등을 제거
      하는 전처리공정에서 사용된 도마, 칼, 기구 등과 회를 써는 도마, 칼 등은 구분하여 사용하여야하며, 수시로 소독, 살균한다.
    ② 깨끗한 수돗물(민물)이나 식초에 담그거나 씻어주면 안전
      비브리오패혈균은 적당한 소금물에서 잘사는 특징이 있으며 민물에 넣으면 삼투압 작용으로 세균이 바로 죽음
      -5℃ 이하에서는 균증식이 억제되고 60℃ 이상에서는 모두 사멸
      음식접객업소(회센터)는 청결, 저온ㆍ가열 등 위생관리 강화
    ③ 공(위)판장등 어획물 판매장소 방역철저 및 오염된 연안해수로 어패류 세척 금지
    ④ 음식접객업소는 청결, 저온ㆍ가열 온도관리, 신속처리 강화
    ⑤ 저항력이 약한 노인과 질환자는 어․패류를 날 것으로 먹지 말고 가열 후 섭취
      간기능이 저하된 간 질환자 등 만성 질환자는 특히 조심